iotsensor_1

핸드 제작 기술

  • 6축 다관절 로봇의 핸드는 고객의 요구에 맞게 철저하게 분석하고 직접 설계하고 제작합니다.
  • 사진은 박스 포장 자동화를 위한 자동차 부품 그립용 핸드입니다.
  • 다품종 소량 생산에 맞게 제작되었습니다.

15625721_1568110773199874_4018407818195735630_o 15584992_1568110766533208_798003937740352567_o

iotsensor_1

국제신문

– 제조 과정 네트워크로 연결돼
– 생산데이터 실시간으로 공유
– ‘스마트공장’ 공급기업

– 주조 등 근로자 기피산업에
– 로봇자동화 ·제조시스템 공급
– 인건비 절감·품질 유지 장점

– “회사 이름처럼 대한민국 대표
– 제어계측 업체 만드는 게 목표”

최근 제조업 현장에 스마트공장이 확산되면서 업체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생산효율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공정 도입을 고민하고 있지만 과연 사업장이 적합한 요건을 갖추고 있는지, 구축하고자 하는 솔루션 분야의 컨설팅을 받을 수 있는지 등 세부적인 정보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이처럼 스마트공장에 관심을 갖는 ‘수요기업’이 늘면서 관련 설비 및 시스템을 제공하는 ‘공급기업’도 주목받고 있다. 부산 기장군에 본사를 둔 공장자동화 전문 업체 컨트롤코리아㈜(대표 박종현)도 그 ‘공급기업’ 중 한 곳이다.

부산 기장군 정관산업단지 내 컨트롤코리아 본사 공장에서 직원이 로봇자동화 설비를 테스트하고 있다. 서순용 선임기자 seosy@kookje.co.kr

■로봇자동화 분야 경쟁력 확보

스마트공장이란 전통 제조업에 정보통신기술(ICT)을 결합해 원부자재, 생산공정, 유통·판매 등 전 과정이 네트워크로 연결되고, 모든 생산 데이터가 실시간으로 공유돼 최적화한 운영이 가능한 시스템을 말한다. 컨트롤코리아 박종현 대표는 “한 마디로 회사 대표가 스마트폰만 보고 ‘오늘 매출액이 얼마인지’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생산량과 불량률 등의 데이터가 즉각 반영돼 기업의 생산성을 최대치로 끌어올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11년 설립한 컨트롤코리아는 공장자동화 솔루션 업체로 로봇자동화와 제조실행시스템(MES) 공급 등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자동화하기 어려웠던 다품종 소량생산 라인을 PC 기반의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기계가 대신하도록 한 서비스다. 박 대표는 “몇 년 치 품질관리 데이터를 취합해 프로그래밍하고(소프트웨어·SW) 이를 생산설비(하드웨어·HW)와 연동시키는 작업이다. 최근 주목받고 있는 SW와 HW 융·복합을 실제 구현하고 있는 것”이라며 “기계 하나하나에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자동화를 이룰 수 있는 회사는 거의 없다”고 말했다. 주 거래처는 조선내화 주식회사, 포스코켐텍, KCC, 삼성전기, 넥센, 흥아타이어 등이다.

 
컨트롤코리아 직원이 로봇과 데이터베이스 연동 프로그래밍 작업을 하고 있다.

컨트롤코리아는 특히 로봇자동화 분야에서 각광받고 있다. 우리나라 제조업 현장에서 로봇자동화는 주로 주조, 금형, 도금, 신발 등 작업환경이 열악해 근로자들이 기피하는 뿌리산업에 도입되고 있다. 컨트롤코리아는 대전, 포항, 광양, 김해 등 공장이 밀집된 지역 제조업체들에 로봇시스템을 결합한 생산라인을 공급하고 있다. 박 대표는 “용광로 안에 들어갈 내화벽돌의 균열 여부를 점검하는 작업 등 지금까지 사람이 해오던 일들이 점차 기계로 대체될 것”이라며 “작업자의 숙련도와 노하우까지 모두 데이터베이스화해 로봇에 명령하는 방식이라 품질도 안정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컨트롤코리아는 독일, 일본 등 유명 로봇 메이커사에서 로봇을 구입해 생산 기능을 접목, 판매하고 있다. 각종 측정기, 렌즈검사기 등도 이 회사의 주력 제품이다. 최근에는 한 타이어 업체와 타이어 두께측정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박 대표는 “타이어 고무가 일정 두께를 유지하도록 레이저 센서를 이용해 두께를 검사·측정하는 시스템”이라고 말했다. 이 역시도 기존에는 사람이 샘플만 검사하는 수준에 그쳤다면, 아예 생산 단계부터 품질을 관리하는 시스템이 구축되는 것이다. 박 대표는 “인건비를 절감하면서 품질도 일정하게 유지하는 수단으로 자동화 설비들이 활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컨트롤코리아는 생산자동화 분야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아 거래처인 조선내화로부터 10억 원의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동명대 산학연 협력 통한 기술개발

박종현 대표

이처럼 컨트롤코리아가 자체기술로 사업을 확장할 수 있었던 데는 동명대 산학협력선도대학(LINC) 사업단의 기술 개발 및 시제품 개발 지원 역할이 컸다. 최근 컨트롤코리아는 동명대LINC사업단의 시제품 개발지원 사업을 통해 ‘모바일 렌즈 불량 자동검사 및 선별기’ 개발에 성공했다. 이 제품은 스마트폰과 자동차 등에 탑재하는 소형 카메라의 렌즈 불량 상태를 판독할 수 있는 렌즈 자동 정밀 검사기기다. 컨트롤코리아의 직원 3분의 1이 동명대 출신이며, 박 대표 또한 동명대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하고, 기계과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박 대표는 “창업도 동명대 사무실에서 시작해 창업보육센터 등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창업에 뜻이 있는 대학생들도 대학의 산학연 협력사업 등을 많이 활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컴퓨터공학과 출신인 박 대표는 교육 콘텐츠 제작 등 소프트웨어 개발 창업에 뛰어들었다가 하드웨어가 결합되지 않으면 경쟁력이 없다고 판단해 공장자동화 시장에 도전했다. 박 대표는 “자동차 산업 강국인 독일은 자동차 차체 조립과 자동차부품 생산 등을 완전 자동화했다. 독일에 강소기업이 많은 이유도 그 때문”이라며 “‘컨트롤코리아’라는 회사명처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제어계측 회사를 만들어 독일 ‘히든챔피언’처럼 꾸준히 오래가는 기업으로 키워가고 싶다”고 말했다.

황윤정 기자 hwangyj@kookje.co.kr

iotsensor_1

컨트롤코리아 렌즈 검사기

첨단 카메라 렌즈 검사장비 개발에 지역 산·학·연이 뭉쳤다

기사입력 2015.08.10 오전 11:39
최종수정 2015.08.10 오후 6:06
0

가-가+
지역 중소기업이 대학과 연구기관 밀착 지원으로 첨단 카메라 렌즈 자동검사장비를 개발해 화제다.

생산자동화시스템 전문기업 컨트롤코리아(대표 박종현)는 최근 스마트폰과 자동차 등에 탑재하는 소형 카메라 렌즈 불량 상태를 판독할 수 있는 렌즈 자동 정밀 검사기를 개발했다.

콘트롤코리아는 최근 동명대 링크사업단과 생기원 해양로봇센터 지원 아래 `렌즈 정밀 자동 검사장비` 개발에 성공했다. 신동석 동명대 링크사업단장(왼쪽)이 콘트롤코리아 연구원과 애로기술 해소 등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컨트롤코리아는 스마트폰과 자동차용 카메라 보급 확산에 발맞춰 2년 전부터 소형 렌즈 자동검사장비 개발을 추진했다. 하지만 개발 막바지 과정에서 핵심 기능인 서브시스템 통신과 제어, 장비의 진동을 낮춰 정밀도를 높이기 위한 저진동 설계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 회사는 부산로봇산업협회를 통해 동명대 산학협력선도대학육성사업단(링크사업단)에 지원을 요청했고, 동명대 링크사업단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해양로봇센터(센터장 하경남)와 연계 협력해 이 애로 기술을 해결했다.

동명대 링크사업단은 대기업 출신 제어시스템 전문가를 투입, 해당 검사장비 각 서브시스템 기능을 새로 분석했다. 이어 서브시스템 간 통신 프로토콜을 개발해 이를 통합 제어시스템으로 장치에 적용했다.

생기원 해양로봇센터는 자체 생산기술 개발 노하우와 보유 장비를 활용, 검사장비 개발 최종 난제였던 저진동 고정밀 시스템 구축을 지원했다.

컨트롤코리아는 개발 완료한 장비를 스마트폰 카메라 렌즈 제작업체에 공급해 실증 테스트 중이다. 생산 현장에서 시험 적용 후 내년부터 본격 공급되면 국내 소형 카메라 제품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동명대 링크사업단과 생기원 해양로봇센터는 장비 개발 완료 후에는 상용화를 위해 시제품 제작과 전시회 참가 등 마케팅까지 밀착 지원하고 있다.

신동석 동명대 링크사업단장은 “산학연 협력은 중소기업 애로기술 해소를 시작으로 실질적 지원 성과를 거둘 수 있다”며 “지역 내 유관기관과 협력해 지역 중소기업 기술 개발에 이은 사업화를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종현 컨트롤코리아 사장은 “이번 장비 개발을 계기로 부품 검사장비와 시스템 개발 전문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며 “사업화에 성공해 국내 렌즈 검사장비 경쟁력을 높이고 나아가 지역 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

iotsensor_1

물류추적을 위한 코드 인식

고속의 신뢰성 있는 코드인식은 현장에서 매우 중요한 사항입니다.

인식이 비정상적으로 이루어지게 되면 공정에 심각한 문제가 생기게 됩니다.

한마디로 불량품이 발생하거나 추적이 불가하게 됩니다.

iotsensor_1

열화상카메라

하드웨어 가격은 하락 중입니다. 불꽃감지기를 대체가능한 수준입니다. 열처리는 중요한 관리포인트 입니다.공장전역에 중요한 포인트를 영상처리를 이용해서 데이터화하면 많은 장점이 있습니다. 화재를 예측하고 즉시 감지하는 것입니다. 데모는 무료 입니다.
  

       

iotsensor_1

정찰로봇

누구에게나 처음은 있었고 최고의 자리에 있는 누군가도 마찬가지 였습니다.
연구개발에 많은 시간과 인력을 투자하기 때문에 큰돈을 벌지는 못합니다.
돈만 벌고자 하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가 하고 싶은 것을 하고, 좋은 제품을 만들어내면 돈은 자연스럽게 따라온다고 생각합니다.
바보라고 말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바보 맞습니다.
그래도 하고 싶은거 하면서 즐겁게 살고 싶은 마음은 버릴수 없는 바보입니다.
미래가치를 공유하는 젊은 인재들이 전국에서 모였습니다.
지켜봐주세요.

iotsensor_1

소프트웨어가 대세


모두 잘 아시는 라즈베이파이 입니다. 오만원 정도 합니다. 카메라까지 부착하고 io 포트까지 있습니다. 운영체제 기반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우리에게는 반가운 소식입니다. 고성능에 저렴한 하드웨어는 소프트웨어를 만났을때 진정한 가치를 가지게 됩니다. 현재 시판중인 외산 타음측정기는 0.5억 입니다. 라즈베리파이에 컨트롤코리아가 개발한 타음측정 소프트웨어를 넣어서 판매하면 어떻게 될까요? 가격은 얼마나 받을까요? 즐거운 상상입니다.